중국 자본과 영국 기술로 태어날 MG 전기 쿠페

컨텐츠 정보

본문

중국 자본과 영국 기술로 태어날 MG 전기 쿠페

1924년 설립된 MG(Morris Garages)는 스포티 2인승 모델로 많은 인기를 얻었던 영국 브랜드 중 하나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스포츠카 브랜드들이 그러하듯 늘 생존의 위협을 받게 되었지요. 스포츠카 수요가 시장의 흐름에 따라 들쑥날쑥하기 때문입니다. 튼튼한 모기업이 있든, 아니면 꾸준하게 수요를 창출할 수 있는 볼륨 모델이 있지 않으면 늘 생존을 고민하게 되는 것이 스포츠카 전문 브랜드들이죠. 


이런 이유로 MG는 지금까지 여러 번 주인이 바뀌는 시련을 겪었습니다. 1990년 오스틴 로버, 1994년에는 BMW에 인수되었다가 2006년 중국 난징 자동차의 품에 안겼습니다. 정확히는 BMW가 가지고 있던 ‘MG 로버’ 중에서 MG의 지적 재산권을 난징에 넘긴 것이고, 이듬해 상하이 자동차(SAIC)가 난징 자동차를 인수했니 현재 MG는 상하이 자동차 그룹 소속입니다. 


지난해 기준으로 연간 420만 대의 차량을 판매할 정도로 성장한 상하이 자동차는 MG에게 든든한 지원군이 되었습니다. 상하이 자동차는 MG를 글로벌 업체로 키우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이를 통해 그룹 내 다른 브랜드와의 시너지도 노리고 있지요.


상하이 자동차는 2024년까지 MG 브랜드의 연간 판매 대수를 100만 대까지 확대할 계획입니다. 2019년 판매량(약 30만 대)의 3배 이상이라서 결코 쉬운 목표는 아닙니다. 이 목표를 달성하느냐 못하느냐는 새로 출시하는 모델들의 성공 여부에 달려 있겠지요. 


이 리스트의 중심에는 2만 파운드 이하의 낮은 값으로 판매할 새로운 소형 EV와 함께 고성능 전기 스포츠 쿠페가 있습니다. 전자가 양적인 부분의 핵심이라면 후자는 MG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려는 전략 모델이지요. 특히, MG의 시작이 가볍고 다루기 쉬운 스포츠카였다는 점에서 스포츠 쿠페에 대한 안팎의 기대가 큽니다. 


6a01b79de93a3f565205d688fad560c8_1610450518_0584.jpg
아직까지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는데, 2017년 상하이 모터쇼에 공개했던 E-모션 컨셉 기반의 스타일이라는 건 분명합니다. 당시에 차세대 MG의 디자인 방향성을 예고한다고 밝혔으니까요. 지난해 유출된 특허 이미지(위 사진)를 통해서도 이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애스턴 마틴과 느낌이 비슷한 게 영국적인 클래식 스포츠카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뒷모습은 컨셉에서 큰 변화가 없지만 양산화되면서 버터 플라이 형식의 도어는 일반 형태로 바뀌게 됩니다. 
 

6a01b79de93a3f565205d688fad560c8_1610450566_9258.jpg
6a01b79de93a3f565205d688fad560c8_1610450560_2949.jpg

[호주 카어드바이스의 MG 쿠페 예상도]


구체적인 성능치도 아직은 짐작만 가능합니다. 플랫폼은 SAIC 그룹에서 자체 개발한 모듈형 전기 아키텍처에 바탕을 두고 있습니다. 앞뒤에 모터를 하나씩 붙여(총 2개) AWD 구동이 됩니다. 0-100km/h 가속시간은 4.0초 이하, 1회 충전 후 주행거리 500km 이상을 목표로 삼았다고 하네요. 


최근의 전기차 기술 발전 속도를 보면 그리 부담스럽거나 달성하기 어려운 스펙은 아니에요. 이러한 사실을 바탕으로 많은 전문가들은 비교적 저렴한 가격의 전기 스포츠카가 될 것이라고 전망합니다.


영국의 오토카에선 3만 파운드(약 4,480만원) 정도로 예상하고 있네요. 같은 그룹의 SUV 모델인 ZS보다 800만원 정도 비싼 값이네요. 이 정도면 스포츠카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으리라 봅니다.


판매는 중국뿐만 아니라 영국과 유럽, 호주 등 아메리카 시장을 제외한 거의 모든 지역에서 이뤄질 전망입니다.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는 영국 쇼룸에서 볼 수 있을 거 같네요.


관련자료

댓글 2

공지글


최신 글


새 댓글


주간 회원 순위